커뮤니티
로그인  회원가입  정보수정  로그아웃  관리자 
꽃 샘
관리자  (2021-03-10 12:37:18, Hit : 181, Vote : 14)
꽃 샘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유 영

너무도 얄밉다

응할 듯 말듯

까다로운 첫사랑의 

눈치 같은 얄미운 제스쳐

그렇게 아깝고

그렇게도 인색한가

필듯 말듯

오는 듯 마는 듯

봄을 농락하는 그 눈치

진짜 보람은 웃고 올 것인가

짧은 인생 정말 안타까울 뿐이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《너와 나의 랑데뷰》, 2000, 푸름출판사

유영학술제단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
 햇살의 염원(念願) 관리자 2022-02-19 1 40
 어린이 놀이터 관리자 2021-10-21 10 83
11  벼 이삭에게 관리자 2021-09-09 10 101
10  모기 관리자 2021-07-24 10 103
9  봄의 입성 관리자 2021-03-21 15 169
 꽃 샘 관리자 2021-03-10 14 182
7  자신을 이기는 사람 admin 2019-03-17 29 286
6  당신들이 무어라 일컫든 admin 2019-03-10 27 276
5  To be, or Not to be admin 2019-03-10 33 276
4  사람을 찾습니다 admin 2019-03-10 27 278
3  제11회 장학생 편지 - 2 admin 2017-08-23 73 664
2  제11회 장학생 편지 admin 2017-08-11 42 560
1  감사편지 admin 2017-05-13 79 643
1 


국세청 문화체욱관광부 국민권익위원회
유영학술재단